사설/칼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긴급차량 정차시 항상 어린이 차 내부에 있는가 인적확인 습관화 해야
무안 소방서 진압팀장 양동일
전남신문

어린이 혼자 차안에 남긴 것은 위험천만 하다.물놀이의 계절인 만큼 아이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끊이지 않지만 이를 지켜보는 우리는 한 가지 걱정이 있다. 물놀이의 안전을 먼저 떠올리겠지만 이보다 먼저 무더워진 날씨만큼이나 무더워진 차량으로 인해 우리 아이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것이다. 운전자라면 뙤약볕에 주차해놓은 차량 안이 얼마나 뜨거운지 알 것이다. 한번쯤 뉴스를 통해서나, 주위에서나 들어봤을 것이다. 차량 안에 놓아둔 플라스틱 가스라이터가 폭발해 화재가 발생했다거나, 탄산음료가 든 캔이나 페트병이 터져 내부가 엉망이 되었다는 등의 이야기를. 가스라이터나 캔, 페트병이 뜨거운 차량 내부의 온도에 저렇게 터질 정도인데, 혼자서 차량의 문을 열고나올 수 없는 어린 아이들은 더 말할 것도 없을 것이다. 지난해 괌에서 휴가 중이던 부부가 두 아이를 차량에 방치하고 쇼핑을 하다가 현지 경찰에 체포된 사건을 기억할 것이다. 다행히 현지인의 신고로 아이들이 숨지거나 심각한 장애가 생기는 등의 끔찍한 결과는 면했지만 관련 문제에 대해 크게 문제의식을 갖지 않았던 우리 사회에 큰 충격과 함께 충분히 경종을 울릴만한 사건이었다. 무엇보다도 잠깐 이라는 안일한 생각이 아이의 생명을 빼앗거나 평생 심각한 장애를 안고 살아가게 만드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알고 있어야 한다. 아이를 둔 부모라면 최소한 한번쯤은 그러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잠깐 다녀오기 위해 아이를 차량 안에 남겨둔 경험을. 이제는 이것을 방치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 잠깐 아이를 차량 안에 남겨두는 것이 아니라 무책임하게 내버려 둔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 미국의 공동연구팀은 차량 바깥 온도가 37도일 때 직사광선이 내리쬐는 장소에 자동차를 1시간만 주차해 놓아도 실내 온도는 46.7, 시트 온도는 50.1도까지 오르고, 그늘에 주차를 해 놓아도 2시간이 안된 상태에서 일사병 기준에 도달한다고 밝혔는데, 과연 이 차량 안에 아이를 혼자 있게 하는 것은 아이를 남겨둔 것일까 방치한 것일까? 아이들의 경우 1시간만이라도 심부온도(뇌를 포함한 오장 육부의 온도)가 올라 고체온증에 빠질 가능성이 크고, 40도를 넘어서게 되면 단순한 고체온증이 아니라 어른이라도 중추신경까지 손상될 가능성이 높아 위험도는 더욱 올라간다. 혼자의 힘으로 차량의 문을 열수 없는 어린아이를 데리고 있는 부모라면 절대 아이를 혼자 차량 안에 방치 하지 말고, 혹여 아이를 혼자 있게 된다면 꼭 창문을 열어 놓고 문을 잠그지 말아야 지나가던 행인들이 도와줄 수도 있다. 하지만 절대로 아이를 혼자 두는 것은 하지 말았으면 한다. 또한 각 차량이나 가정에 반드시 소화기를 비치하여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것이다.

 



 
기사입력: 2019/02/13 [17:38]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