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경찰, 영세업자 울린 뻔뻔한 모자 사기단 검거
식당, 편의점 등 영세상가 상대로 57회에 걸쳐 1천만원 받아 달아난 30대 구속
김정훈기자

 목포경찰서(서장 이용석)올해 5월부터 11월까지 광주, 전주 권역을 비롯해 목포 일대 식당이나 미니스톱 등 영세 상가 주인들을 대상으로 단골손님이나 근처아파트 주민을 사칭하고 소액(적게는 3만원에서 많게는 30만원)의 현금을 급하게 빌린 뒤 도주한 피의자 A(36,) 지난 1114일 검거해 구속했다.

A는 손님을 가장해 “○○마트”에 들어가 단골손님이라고 말한 뒤 자신의 어머니 B(67,)를 연결시켜 주고,

B 전화를 받고 난 다음 “마트에 자주 가는 ○○ 엄마다, 아들에게 돈을 빌려주면 내일 오후 3시까지 갚아주겠다”고 속이고 이 마트 주인 C(48,)로부터 현금 20만원을 받은 것을 비롯해,전라도 서남부권 일대를 돌아다니며 이 같은 수법으로 현재 확인된 피해규모만 57회에 걸쳐 1천만원 가량으로 드러났다.

목포경찰은“ 상가 주인들이 단골손님이라는 말에 호의를 가지고 대부분 10만원대의 소액을 의심없이 빌려줘 범행 성공률이 꽤 높다”며 “단골손님이나 근처 아파트 주민을 사칭하면 일단 의심을 하고 거절한 후 바로 112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최근 단골손님을 빙자해 고가의 물건을 구입하겠다고 이고 명함을 건넨 뒤 다시 찾아와 교통사고를 당했다며 소액의 돈을 빌리거나”,피시방 종업원을 상대로 주인과 친하게 지내는 사이라며 소액을 빌려달라고 하는 수법 등 다양한 소액 사기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18/11/21 [18:34]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