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민심서 저술 및 해배 200주년 기념‘다산으로 미래를 열다’ 국회세미나 개최
신영기자

 

20일 강진군(군수 이승옥)은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목민심서 저술 및 해배 200주년 기념 ‘다산으로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강진군이 주관하고 다산연구소와 황주홍 의원실이 공동으로 주최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세미나는 다산 선생의 해배 200주년과 목민심서 저술 200주년을 총 정리하는 차원에서 다산정신의 현대적 계승 발전을 위해 다산전문가 3명이 ‘다산 사상의 현대적 계승, 다산학 르네상스르 위한 제언, 다산으로 여는 문화 콘텐츠의 미래’ 강의와 토의 및 질의응답이 이뤄졌다.

다산은 200년이 지난 지금도 그의 정신과 사상은 지속적으로 존중받고, 21세기 산업혁명의 시대 무엇보다 소중한 정신과 마음과 혼을 되살릴 수 있는 수많은 저술을 우리에게 남겼다.

이러한 소중한 문화적 자산을 우리의 실생활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200년 전 다산 선생께서 꿈꾼 ‘백성다운 백성, 나라다운 나라’를 이 시대에 현대적으로 계승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하고자 했다.

그런 의미에서 다산 전문가들의 의미있는 강의를 통해 우리의 실생활에 접목할 수 있도록 하는 계기가 되는 세미나가 됐다.


 
기사입력: 2018/11/20 [14:59]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