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해경, 수년간 선원들을 폭행·감금한 가족형 무허가 직업소개 2명 검거
김정훈기자

 

지난 25목포해양경찰서(서장김정식)선원7명을5년간폭행․협박하여감금하고, 성매매를알선하며, 고액의채무를지게한어선에선원으로강제승선시킨A(52, )씨를직업안정법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위반혐의로구속송치하고, 범행에가담한아들B(29, )씨도불구속송치했다고밝혔다.

 

해경에의하면A씨는선원7명을자신의처가운영하는노래방에데려가술을제공한술값을부풀려빚을지게하고, 5년간강제로어선에선원으로승선시킨것으로확인됐다.

 

특히, A씨는아들B씨와함께선원들이도망가지못하도록숙소에가두고수시로폭행을일삼으며인근에서감시하는치밀하게선원들을감금했던것으로확인했다.

 

또한, 지난20181월경이들부자는감금이라는적용을회피하고선원들을보다용이하게관리하기위해선원12명과함께10일간필리핀으로해외원정성매매를다녀온것으로드러났다.

 

목포해경은A씨의가족관련자20여명의통화내역을분석하고실시간위치추적을통해위치를파악하고탐문과잠복수사를통해A씨를검거했다고밝혔다.

 

한태찬형사계장은“해․수산종사자에대한폭행․감금사회적약자에대한인권유린행위에적극적으로대응하여민생침해저해사범단속에최선을하겠다.”고말했다.

 

한편, 목포해경은안전한사회를구현하고인권유린사례를근절하기위해지난24일부터다음달23일까지1개월간특별단속을실시하고있다.

▲     © 전남신문

 


 
기사입력: 2018/10/29 [19:29]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