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해경, 휴일 기관고장 선박 및 갯바위 고립자 잇따라 구조
김정훈기자

▲ 9일 오전8시경 목포해경이 기관고장 선박을 예인하고있다.    


 

전남신안군흑산면홍도해상기관고장선박과영광대교인근해상갯바위에서고립자가잇따라발생해해경이긴급구조했다.

 

 10목포해양경찰서(서장김정식)9오전721분께전남신안군흑산면홍도남서방24km 해상어선A(38, 통영선적, 근해자망, 승선원11)기관고장으로운항을없다는신고를접수했다.

 

사고를접수한해경은인근에경비임무를수행중인1010함을현장으로급파하는한편, 승조원전원구명동의착용요청하고, 침수등의선박의안전상태가이상없는지확인했다.

 

오전816분께현장에도착한1010함은A호의승선원선박안전상태가이상없음을확인하고흑산도안전해역까지무사히예인했다.

 

또한이날오후159분께는전남영광군백수읍대신리해상갯바위에서윤모(59, )씨가낚시를하던밀물로고립됐다는신고를접수하고즉시영광파출소연안구조정, 서해특구대, 민간구조선을급파했다.

 

현장에도착한해경은고립자를발견하고건강상태가이상없음을확인한민간구조선에윤씨를태우고영광군계마항으로안전하게이송했다.

 

해경에따르면이날오전10시께낚시를하기위하여마을주민3명과갯바위로걸어들어가낚시를하던주민3명은물이차기전낚시를끝내고돌아갔으나만조시간도잊고낚시를하던윤씨는밀물로인하여갯바위에고립돼해경에구조요청것이라고알려졌다.

 


 
기사입력: 2018/10/10 [18:25]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