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권오봉 여수시장, 태풍 콩레이 피해상황 현장점검
6일 상습 침수구역 등 점검…여수지역 큰 피해 없어
황춘연기자

 

권오봉 여수시장은 6일 오전 제25호 태풍 콩레이 피해상황을 점검하며 피해 집계와 복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여수시에 따르면 제25호 태풍 콩레이는 밤사이 여수지역을 거쳐 통영에 상륙한 후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하고 있다.

 

콩레이의 영향으로 여수지역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으나 가로수 19그루 전도, 간판 4개소 떨어진 것 외에 특별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오봉 시장은 이날 상습 침수구역과 해안가 등 재난취약지구를 점검한 후 관계 공무원들에게 신속한 피해상황 파악과 복구를 지시했다.

 

여수시는 태풍에 대비해 60시부터 전 직원 3분의 1 비상근무를 실시한데 이어 오전 630분부터는 비상근무를 2분의 1로 강화했다.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큰 태풍피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도 “피해상황 점검과 피해신고 등을 통해 피해여부를 신속히 파악하고 복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10/06 [14:19]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