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해경, 동료선원을 바다에 빠뜨려 숨지게 한 50대 선원 구속
김정훈기자

▲ 목포해양경찰서청사    

 

전남신안군임자도해상에서동료선원을사망하게50남성이해경에구속됐다.

 

 지난달 28목포해양경찰서(서장총경김정식)신안군임자면현기미선착장30m 해상정박중인어선G(9.77, 임자선적, 연안자망, 승선원4)에서선원A(45, )씨와다투다해상으로밀쳐숨지게B(58, )씨를27영장을발부받아폭행치사혐의로구속했다고밝혔다.

 

해경은지난24오후151분께전남신안군임자도현기미선착장30m 해상에정박중인어선G호에서선원A씨가해상에추락해실종되었다는신고를접수하고, 즉시경비정구조세력을급파하여오후325분께수중수색사망한선원A씨를발견하고인양하였다.

 

숨진A씨는지난26광주과학수사연구소에서부검을실시하였으며, 예비소견결과익사로추정되었다고알려졌다.

 

 목포해경에따르면선원A4명은선내에서1.8L 소주1병반을나눠마신, A씨와B씨가선박내에서몸싸움을벌이며다투다B씨가A씨를해상으로밀쳐서추락하고사망에이르게된것이라고밝혔다.

 

해경은27B씨를폭행치사혐의로구속영장을발부받아구속한상태이고, 사건관계인에대한추가조사를실시한, 검찰에구속송치할예정이다.

 

한태찬형사계장은“선박의특성상폐쇄된좁은공간에서는선원사소한말다툼에서비롯한폭행사건이대형인명사고와인권유린등으로이어질있다.”며“앞으로도선박내에서발생하는폭행등의행위에대해서강력하고엄정하게법을집행할방침”이라고밝혔다.


 
기사입력: 2018/10/06 [12:34]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