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시,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 적법절차에 따라 진행!!!
실시계획인가 후 착공,특별건설승인 및 궤도사업 허가 받아....
김정훈기자

 

목포시가 지난 5일 모 방송에 보도된 목포 해상케이블카 사업이 허가가 나지 않은 상태서 7달 먼저 공사가 진행됐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목포시는 6지난 1일 테스트 과정 중 전도된 철탑은 목포 해상케이블카의 메인 타워가 아닌 임시철탑으로, 환경훼손 최소화를 위해 공중으로 화물을 운반하는 데 필요한 한시적 시설일 뿐 케이블카 운행과는 전혀 무관하다.”해상케이블카 설치 사업이 마무리되면 철거된다.”고 밝혔다.

 

목포시에 따르면 해상케이블카는 국토계획법이 정하는 교통시설로 2017221일 도시관리계획 시설로 결정됐고, 작년 91일 실시계획 인가를 받아 사업을 착공했다.

 

또 궤도 운송법에서 정한 안전전문검사 기관인 교통안전공단의 사전 궤도시설설계서 안전도 검사에서도 지난해 914일 적합 통지를 받았다.

 

, 해상구간 와이어로프 안전성 향상을 위해 인장강도가 규정 보다 더 높은(규정 200kg/㎟→설계적용 220kg/) 자재를 사용해 궤도운송법 제161항에의거 국토부 특별건설 승인 대상이 됐다.

 

이에 목포해상케이블카()는 동 법에 따라 201813일 국토부 특별건설 승인을 신청, 지난 528일 특별건설승인을 통보받았고 이후 목포시는 절차에따라 궤도사업 허가증을 교부했다.

 

이 같은 내용은 케이블카 완공 이후 시민이나 관광객들이 직접 캐빈을 타고 궤도를 이용할 때 적용되는 와이어로프이지 지난주에 무너진 화물운반용 임시철탑에 사용된 와이어로프가 아니어서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목포시는 실시계획인가, 특별건설 승인, 궤도사업 허가 등 법에서 규정한 행정절차를 모두 성실하게 이행했다해상케이블카 설치 사업은 궤도 운송법이 아닌 국토계획법에 따라 착공했기 때문에 개별법이 정한 특별건설 승인은착공 전 선결과제가 아니므로 허가가 나기 전 공사가 진행됐다는 보도는 사실과다르다고 강조했다.

 

목포시 관계자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시공사에 안전성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앞으로의 공사를 진행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6/08 [10:40]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