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산단 외국자본 투자,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최근 4년간 투자액 9977억원…고용인원 270명
황춘연기자

여수국가산업단지에 외국자본의 투자가 이어지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9일 여수시에 따르면 최근 4년간 외국자본의 여수산단 투자액은 9977억 원 상당이며 고용인원은 270명에 달한다.

 

먼저 스미토모세이카㈜는 1000억 원을 투자해 지난 2016년 4월 고흡수성 합성수지 생산 공장을 여수산단에 준공했다.

 

롯데베르살리스앨라스토머스㈜는 지난해 12월 연간 20만 톤의 합성고무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설립한 데 이어 내년에 2차 공장도 준공할 계획이다. 총 투자액은 8100억 원이다.

 

지난 11일에는 한국바스프㈜의 고기능성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여수공장도 준공 식을 가졌다.

 

독일 외국인투자기업인 한국바스프㈜는 자동차·전기·의료용 부품 등 내열 경량화 소재로 쓰이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제조공장 설립을 위해 877억 원을 투자했다. 공장 준공에 따른 고용인원은 23명으로 전망된다.

 

수소와 일산화탄소를 생산하는 프랑스 기업인 에어리퀴드㈜도 여수산단에 생산공장 설립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결과 외국자본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를 활성화 할 수 있는 투자유치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4월 현재 여수국가산단에는 26개 외국인 투자기업이 입주해있고 4000여 명이 종사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4/17 [17:53]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