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2회 동강면민의 날, 느러지 곡강에서 개최
오는 4월 7일, 한반도 지형으로 유명한 느러지 곡강 전망대 일원서,곡강 길 걷기, 작은 음악회 등 주민 화합위한 프로그램 ‘다채’
황춘연기자
▲    동강면 옥정리 한반도 전망대에서

나주시 동강면 제 12회 면민의 날 행사가 한반도 지형으로 유명한 느러지 곡강에서 오는 4월 7일 개최된다.

 

동강면지역발전협의회(회장 배성남)는 지난 2월 20일 정기총회를 통해, 금년 면민의 날 행사 장소를 동강면의 자랑이자 ‘전국향토자원 베스트30’에 선정된 바 있는 느러지 곡강 전망대 일원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나주시 동강면 소재지에서 무안 방향으로 가다 보면 옥정리 우측에서 한반도 지형 느러지 곡강을 안내하는 이정표가 있다.

이정표에 따라 비룡산 정상에 오르면 남도지역에서 유일하게 한반도지형을 닮은 느러지를 관망할 수 있으며, 건너편에는 ‘곡강정’과 ‘느러지전망대’가 자리잡고 있다.

곡강정은 영산강이 나주를 거쳐 무안 땅에 이르기 전에 강폭이 넓어지면서 산간부에 부딪혀 곡류하는 지점에 세운 정자다. ’S’자 형태로 굽이도는 이 지형을 지역민들은 ‘한반도 느러지’라고 부른다.

 

동강면지역발전협의회는 4월 7일 면민들과 느러지 길을 거닐며 소풍기분을 낼 수 있는 1부 행사인 아름다운 곡강 길 걷기를 시작으로 면민의 날 기념행사(2부), 주민자치프로그램 난타공연, 시립국악단 공연, 면민 노래자랑 등으로 구성된 작은음악회(3부)를 진행할 계획이다.

 

협의회 관계자는 “지금까지 면민의 날 행사가 줄곧 동강초등학교에서 개최됐지만, 금년에는 동강면의 자랑인 느러지 곡강 일원에서 행사를 개최해, 지역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자랑할 계획”이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기사입력: 2018/03/16 [11:44]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