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주향교 굽은소나무학교’ 문화재청 명예의 전당 등재
나주문화원 생생문화재 사업 ‘달빛에 취하고…’ 우수 사업 선정
황춘연기자

문화재청 향교 서원 활용사업인 나주시, ‘나주향교 굽은 소나무 학교’ 프로그램이, 문화재청 ‘명예의 전당’에 등재됐다.

29일 나주시에 따르면, 전국 88개 지자체가 참여한 ‘2017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 우수사업 평가’에서 ‘나주향교-굽은 소나무 학교’가 3년 연속 최우수 문화재 활용 문화콘텐츠에 선정, 문화재청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명예의 전당’은 문화유산을 활용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이 해당 평가서 3년 연속 우수 사업으로 선정됐을 시, 문화재청이 부여하는 인센티브 제도다.

금번 등재를 통해 나주향교 관련 사업은 향후 각종 평가 절차 없이 문화재청으로부터 매년 국비를 지원 받아 운영할 수 있게 됐다.

굽은 소나무학교는 내년 예산으로 1억 원의 국비를 확보한 상태다.

굽은 소나무 학교는 △나주이야기꾼강좌, △나주예절학당, △나주청년학교, △부자유친 캠프, △나주풍류콘서트 등을 비롯해, 주말 예절 교육 및 전통놀이 프로그램인 △향교랑 놀자 등의 문화 콘텐츠를 개발·운영하고 있다.

 

나주시는 프로그램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교육·문화·행정·시민단체·언론·시민 등 각 분야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된 사업추진단회의를 수시로 개최하고, 나주교육지원청과 관내 유치원과 업무 협의를 통한 콘텐츠 개발 및 운영에 힘써왔다.

한편, 금번 평가서 나주문화원의 생생 문화재 사업인 ‘달빛에 취하고 쪽빛에 물들다’ 프로그램은 ‘우수’ 사업으로 선정되는 겹경사를 맞았다.

나주문화원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야간시간 대 나주목 관아 등 읍성권 답사를 비롯해 나주목사내아 한옥숙박, 황포돛배, 천연염색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문화재청 명예의 전당 등재와 우수 사업 선정은 나주를 대표하는 역사·문화공간으로써 브랜드 가치 상승은 물론, 지역 문화재 활용한 다양한 문화콘텐츠 사업의 모범 사례로 길이 남을 것”이라 축하하며, “전라도 정명 천 년을 맞은 나주시민이 우리 지역 역사·문화 전통에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문화콘텐츠 개발·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11/30 [07:48]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