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어야 산다, 강진만(灣)저어새

전남신문 | 기사입력 2017/11/27 [11:45]

저어야 산다, 강진만(灣)저어새

전남신문 | 입력 : 2017/11/27 [11:45]

영하의 추운날씨를 보인 27일 1,131종이 서식하는 생물다양성의 보고(寶庫)인 전남 강진군 강진만(灣)에서 월동 중인 멸종 2급 노랑부리저어새가 기나긴 부리로 물이 빠진 갯벌 가장자리를 휘저으며 먹이활동을 하고 있다.

▲     ©전남신문

▲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