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흥특산물 "원목표고버섯차 "첫 수출
신영기자

장흥의 대표 특산물인 원목 표고버섯을 가공한 장흥표고차가 중국으로 첫 수출길에 올랐다.

 

이번 첫 수출 물량은 3만4천병, 16톤으로 인천항에서 선적되어 중국으로 출발하며 1차적으로 500여개 매장 입점 후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이번 성과는 기존의 장흥 특산물인 원목표고버섯 뿐만 아니라 가공한 차를 정남진장흥농협(조합장 강경일)과 NH농협무역(사장 정운용)이 앞장서서 수출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으며 이는 정남진장흥농협과 NH농협무역이 지역 특산품의 부가가치창출과 국내 농산물 시장의 과잉공급 구조 탈피 및 내수시장 한계를 극복하고 농가 수취가격을 높이고자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 이다

 

강경일 조합장은 “원물 위주의 수출에서 벗어난 가공한 제품에 대한 첫 수출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으며 앞으로도 원목표고버섯 판매 활성화를 위해 수출가능성이 있는 상품을 가공 생산하여 해외시장개척에 주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으며

 

정운용 사장은 “원목표고버섯차라는 차별성 있는 음료를 개발한 것이 건강한 차를 추구하는 중국인들에게 큰 호응을 받은 계기가 되었으며 앞으로 다양한 시음행사 및 상품 품평회가 현지에서 이루어지는만큼 추가적인 수출계약이 이루어지도록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정남진장흥농협과 NH농협무역은 지난해 홍콩과 일본 등으로 8억원 수출하였고 올해 홍콩 바이어와 연간 35톤 150만불(약 17억원)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등 큰 성과를 이뤄낸 바 있다.

 

또한, 표고버섯을 대중화하기 위해 표고음료, 표고차, 표고조미료등 가공상품을 개발하였으며, 표고버섯 소비촉진과 판매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7/08/22 [14:29]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