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시, 이순신 정신 기리는 수군문화제 개최
28~29일 고하도, 유달산 노적봉 일원에서 탄신제 학술대회 등 진행
고정언기자

▲     © 전남신문
목포시가 오는 28~29일 고하도와 유달산 노적봉 일원에서 ‘2017 목포 이순신 수군문화제’를 개최한다.

목포는 조선 세종 14년(1432년) 전라도 수군진 설치를 시작으로 만호진 및 봉수대가 설치됐던 서남해안 전략적 요충지다. 정유재란에는 이충무공이 106일 동안 머무르며 수군 재건의 토대를 마련하기도 했다. 현재는 해군제3함대사령부가 위치하고 있다.

시는 이와 같은 목포의 역사를 바탕으로 매년 4월 28일 치르던 이충무공 탄신제를 올해부터 목포 이순신 수군문화제를 추진한다.

문화제는 28일 고하도에서 탄신제를 시작으로 오거리문화센터에서 ‘이순신과 역사의 섬 고하도’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연다. 29일에는 개선장군 수군 행진, 수군 무예시범 등 수군 관련 프로그램과 강강술래, 명인명창 국악 향연, 시립예술단 합동 공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펼쳐진다.

또 판옥선 모형 만들기, 연날리기, 궁도, 수군복장입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목포 이순신 호국 백일장 대회, 목포전국사진작가 사진촬영대회 등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문화제에서 가장 눈여겨 볼 만한 프로그램은 해군제3함대사령부, 지산부대, 목포해양대학교 ROTC, 극단 갯돌 등 400여명이 조선 세종, 선조 때의 수군과 현재 해군을 재현하는 개선장군 수군 행진이다. 행진은 세종 때 설치된 만호진에서 출발해 목포역~트윈스타~유달산 등구~노적봉 광장으로 향한다. 목포역 일대에서는 해군 의장대와 군악대 시범 공연도 펼쳐질 예정이다

박홍률 시장은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수군문화제는 목포의 오랜 역사와 정체성을 널리 알리고 안보의식과 호국정신을 고취하는 교육과 문화의 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세월호의 목포신항 거치에 따른 추모분위기 속에서 개최가 적절하지 않다는 일부 의견에 대해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현장수습본부, 유가족, 추모방문객 등에 대한 지원은 지원대로 하면서 문화제 의미를 충분히 살릴 수 있는 방향으로 치르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또 침몰사고가 발생했던 진도군이 세월호가 인양되지 않은 상황에서 신비의 바닷길 축제를 치렀던 사례 등을 감안하면 문화제 개최는 사회 통념에 반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기사입력: 2017/04/21 [13:33]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