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19 구급대원들은 주취자 현장활동시 경찰관과 협조체제 유지 철저
무안소방서 구급반장 안중민
전남신문

집안에 응급환자가 발생했을 때 제일 먼저 생각나는 사람이 누구일까? 아마도 가족 아니면 119 구급대원이 떠오를 것이다. 그만큼 응급상황에서 구급대원이 차지하는 비중이 큰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그러나 119구급대원에 대한 폭언·폭행사고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몇칠 전 우리서에서 출동한 구급대원에게 폭행을 가한 음주상태의 환자가 있었다. 환자 접보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은 현장에서 응급처치 후 병원이송을 권유했고 구급차로 이송하던 중 환자 자신을 감금한다며 구급차에서 내려달라고 욕설을 퍼부었다. 차량을 안전조치하고 그 분을 달래는 과정에서 갑자기 구급대원을 발로 걷어차 구급대원이 부상을 입은 사례가 있었다. 문제는 육체적인 부상뿐만이 아니었다. 그 직원은 정신적으로 심한 상처와 모멸감을 느끼고 있었다. 지난해 공포된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정당한 사유 없이 구조·구급활동을 방해한 경우에는 5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위급하지 않은 상황 시 출동을 유보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해마다 구급대원을 폭행하는 사례는 구급출동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 비례하고 있다. 폭행사건이 많을수록 구급대원은 지치고 힘들다.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친절을 베풀었지만 돌아오는 건 갑자기 들이닥친 욕설과 폭행이라면 과연 주어진 업무에 능률이 오를까 싶다. 때로는 출동한 구급대원에게 고마움을 따뜻한 말과 글로 격려해주고 지지하는 분들도 있다. 이 분들이 있어서 힘든 구급활동 속에서도 보람과 자긍심을 갖고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리 모두는 언제 어디서 어떤 사고를 당할 수 있고, 내 가족과 내 이웃이 119구급대원의 도움을 받아야 할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다. 오늘도 전국 곳곳에서 지역 주민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는 119구급대원들에게 따뜻한 격려와 성숙된 시민의식을 보여줘야 할 때이다. 구급대원 폭행, 이젠 정말 없어져야 할 것이다. 또한 각 가정과 차량에 소화기를 비치하여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것이다.

 


 
기사입력: 2017/02/27 [23:34]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