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에게 정체성 교육을

전남신문 | 기사입력 2017/01/19 [15:08]

청소년에게 정체성 교육을

전남신문 | 입력 : 2017/01/19 [15:08]

왕따, 자살 등 학교폭력을 알리는

뉴스가 끊이지 않습니다.

 

학교폭력의 피해가 저학년까지 확산되고

도시, 농촌 할 것 없이 폭력 없는 학교가

없는 듯합니다.

 

학부모들이 안심하고 자녀를

학교에 보낼 수 없는 지경입니다.

 

정부는 학교폭력이 문제가 될 때마다

대책을 내놓고 처벌과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발표를 되풀이합니다.

 

그런데도 학교폭력이 근절되지 않는 건

무슨 까닭일까요?

 

나는 청소년들이 올바른 정체성을

확립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체성에 혼란이 오면 사람은 대개

방황을 하게 됩니다.

 

나는 누구이며 무엇 때문에 사는지

고민할 수 있는 기회와 시간을 주어야 합니다.

 

공부를 하라고 다그치기 전에

자신이 누구인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자신의 뿌리를 알려주고 가르쳐야 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