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고 싶은 섬 생일도’인기 관광지로 급부상
다도해를 바라보며 트레킹을 즐기는 둘레길 인기
정필조기자

▲     © 전남신문
전남도 가고 싶은 섬 완도군 생일도에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생일도 지명은 ‘항상 새로운 나를 만날 수 있는 섬’이라는 뜻이며 올해 전남도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되면서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는 완도군이 아껴둔 섬이다.

생일도는 산세의 아름다움에 취해 구름도 머문다는 백운산(해발 483m)에는 약 5km의 둘레길이 조성되어 있어 다도해를 조망하며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아침에는 일출을, 오후에는 일몰을 감상하며 걸을 수 있는 1.5km의 탐방로는 관광객들에게 인기다.

바둑알을 뿌려 놓은 것 같은 용출리 몽돌밭, 상서러운 학이 머문다는 학서암 등 섬 전체가 관광지이고 최고의 휴양지다.

16.5km의 군도변과 도로변 소공원 4개소도 벤치, 파고라 등 편의시설을 정비해 섬 전체를 쾌적한 공간으로 조성했다.

이송현 생일면장은 “대도시보다 50배 많은 산소음이온 덕분에 힐링하기 좋은 곳 이다”면서 “매력있고 특색있는 생일도에서 좋은 추억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완도군은 전복 케이크를 개발해 섬에서 맞이하는 생일을 특별하게 보낼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생일 밥상 메뉴개발, 생일도를 대표하는 소나무 이름짓기 등을 통해 섬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계획이다.

생일도는 약산 당목항에서 1일 7회 운항하는 여객선을 타고 25분이면 갈 수 있으며, 여객선에 차량을 도선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16/12/17 [11:21]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