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붉은 융단으로 뒤덮인 듯’ 함평 용천사 꽃무릇 절정
최상순기자

▲     © 전남신문
전남 함평군 해보면 용천사 인근 산 전체가 붉은 융단을 펼쳐놓 은 듯 활짝 핀 꽃무릇으로 절경을 이루고 있다.

이곳은 국내 최대 꽃무릇 자생지로 화려한 꽃무릇과 고즈넉한 용천 사가 한 데 어울려 동양화와 서양화가 만난 듯 단아하면서도 화려 한 경치를 선사한다.

탱화를 그릴 때 꽃무릇 뿌리를 찧어 바르면 좀이 슬지 않고 색이 바라지 않아 산사 주위에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부처님이 많은 사람 앞에서 설법을 하실 때 하늘에서 내린 꽃으로 ‘만수사화’ 또는 ‘석산’이라고도 불린다.

절정에 이른 꽃무릇은 다음달 초까지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입력: 2016/09/28 [04:02]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