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 서남부지역, 제조업 생산 줄고 수출 늘어
한국은행 목포본부 7월 중 실물경제동향 분석 결과
전남신문
7월 한 달 간 전남 서남부지역 제조업 생산과 고용은 감소한 반면 수출과 소매점 매출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에 따르면 한국은행 목포본부가 발표한 ‘2016년 7월 전남 서남부지역 실물경제동향’을 분석한 결과 대불산단 소재 제조업체 및 역내 주요 조선업체의 생산액은 5323억원으로 지난해 7월(6826억원)보다 22.0% 감소했다.

이중 주요 조선업체 생산액은 385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에 대비 17.3%줄었다.

상시 고용 인원(도급ㆍ파견 제외) 역시 2만명으로 지난해(2만4900명)보다 19.9% 줄었다.

주요조선업체의 상시고용인원은 1만2800명으로 전년동월(1만5700명) 대비 18.3%감소했는데 앞으로 구조조정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경우 더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은 선박 인도 증가로 통관 기준 3억7000만달러를 기록, 지난해(1억6000만달러)보다 135.7% 증가했다.

또한 주요 소매점 매출액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목포시 대형소매점과 와 군지역 소매점 매출이 모두 늘면서 533억원을 기록, 지난해(489억원)보다 8.9% 늘었다.

목포역 이용객 수는 15만명으로 지난해(12만8000명)보다 16.9% 늘었고, 목포여객터미널 이용객 역시 35만1000명으로 지난해(28만 9000명)보다 21.3% 증가했다.

이밖에 8월 중 목포시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8월보다 0.9% 상승했으며, 주택 매매 가격은 지난 7월보다 0.1%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입력: 2016/09/19 [09:52]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