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갤러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0회 무안연꽃축제, 25만 관광객 다녀가며 성황리 폐막
최상순기자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전남 무안군 일로읍 회산백련지에서 4일 동안 열린 제20회 무안연꽃축제가 성황리에 폐막했다.

올해 무안연꽃축제는 광복절 황금연휴와 맞물려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진 가운데 특히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음에도 25만여 명의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축제에서 가장 인기를 끌었던 프로그램은 무안의 명물 각설이 품바 경연대회를 비롯해 연꽃비행선, 물총페스티벌, 열기구체험, 얼음놀이터 등이 꼽혔다.

또한 시원한 바닥분수에서 ‘외국인 어메이징 레이싱’에 참여한 각국의 외국인들과 관광객들이 함께 진행한 물총페스티벌은 신나는 음악과 함께 악당들과의 한판 물총대결로 무더위를 날리는 시원하고 즐거운 시간이었다.

이밖에도 수상유리온실에 다도인들과 함께한 연차시음과 함께 백련지 전망을 바라보며 연방차를 즐기는 연차카페는 관광객들에게 낭만적인 쉼터를 제공했으며, 회산백련지 야외 물놀이장과 올해 개장한 오토캠핑장은 연일 방문객이 줄을 이어 더위를 이기는 지역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특히 축제 중 펼쳐진 제10회 각설이품바 경연대회는 역대 수상자들의 왕중왕전으로 펼쳐져 전국 품바 마니아들의 감탄을 이끌어냄과 함께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에게도 색다른 볼거리와 대중적인 전통 문화 체험을 제공해 ‘품바’라는 콘텐트가 축제 흥행에 큰 몫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그 어느 해보다 만개한 백련을 볼 수 있었으며, 빅토리아수련을 비롯한 1,000여주의 희귀수련과 행사장 곳곳에 아름답게 피어있는 해바라기 꽃길, 안개분수길, 덩굴나무길, 그늘터널 등이 독특한 볼거리를 제공해 회산백련지에는 한 여름의 낭만이 가득했다.

올해 4회째로 축제의 명물로 자리 잡은 군민합창대회는 경연을 위해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 지역민들의 화합에도 큰 기여를 했다는 평이다.

김철주 무안군수는 “정말 무더웠던 날씨에도 불구하고 축제장을 찾아주신 한 분 한 분께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며 “성공적인 20회째 축제를 치른 만큼 무안연꽃축제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축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새로운 20년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6/08/18 [08:56]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