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항구축제 신명나는 파시 한판
7월 29일부터 닷새간, 프로그램 한층 업그레이드
전남신문
오는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신명나는 파시 한판!’이라는 주제로 목포항과 삼학도 일원에서 ‘2016 목포항구축제’가 개최된다.
목포항구축제는 1897년 목포항 개항을 기점으로 개항 전후 근․현대의 생활상을 반영해, 애환넘치던 그 시절 목포사람들의 이야기를 재현하고 낭만과 꿈으로 가득한 목포의 현재와 미래에 희망을 담고자 기획한 대한민국 유일의 항구축제로서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유망축제이다.
매년 50만명이 축제장을 찾아 바다위 시장인 ‘파시’ 프로그램(전통‧근대‧현대)과 노벨평화상을 수상하신 김대중 대통령의 평화의 섬 삼학도에서는 삼학선녀․유달장수 ‘혼인잔치’, 풍어길놀이 ‘목포는 항구다’, 축제의 서막 ‘목포항 블루스’ 등 50여개의 다양한 공연․경연․체험프로그램과 음식문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목포는 대한민국 서남단에 위치한 유서 깊은 해양관광도시이며, 과거 3대항이었던 목포항은 서남해의 관문에 위치하여 인근 신안군, 무안군, 영암군, 진도군 등의 지역과 꾸준한 연결 고리로서 멀리 조업떠난 배가 항구에 들어오면 왁자지껄한 파시가 열리는, 명실상부 목포는 목포만의 도시가 아니다.
그 ‘파시’를 킬러 컨텐츠화해 기획한 축제가 바로 항구축제이며, 특히 올해는 ‘파시’를 새롭게 디자인해 아이덴티티가 확실한 ‘파시’를 조성하고, 세련된 축제로 개발하는데 중점할 계획이다.
작년과 차별화된 점은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여행을 떠나듯 전통과 근대, 현대가 한자리서 공존하는 파시존을 만든다는 점이다.
전통파시존에는 옛 파시장터, 동천주막, 삼학선녀․유달장수 혼인잔치, 소원물고기등 터널, 씨름왕 선발, 동춘서커스, 이팔청춘 이난영 선발대회, 목포항 막걸리 페스티벌을 연출할 예정이며
목포발전의 태동인 근대파시존에는 남진매대를 활용한 추억의 선창거리 재현, 해상과 선상파시, 천년의 사랑 러브브리지, 꽃미남 남진선발대회(히든 싱어 남진편 연계), 목포항 노젓기 챔피언 선발, 선상 음악회 등 추억과 낭만의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또한, 현대파시존에서는 키즈존 워터파크, 전국캠핑동호인 축제, 대한민국 최고의 항구 불꽃쇼, 목포 가요대축전, 청소년 페스티벌, 맥주 페스티벌, 요트 탑승체험, 푸드 트럭 체험 등 가족과 연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할 계획이다.
/고정언 기자

 
기사입력: 2016/07/01 [10:18]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