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기동 의원 국민의당 탈당 … 시의장 출마
후반기 원구성 각종의혹과 개입논란 보면서 실망
전남신문
목포시의회 최기동의원이 27일 국민의당을 전격 탈당하면서 시의장 출마를 선언했다.
최 의원의 이번 탈당은 지난 25일 실시된 국민의당 목포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에 따른 것으로 앞으로 여파가 확산될 전망이다.
최기동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지난 25일 실시된 경선과정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과 개입논란을 확인하면서 실망감을 느끼며 고통의 시간을 보냈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고인이 된 김대중 대통령은 살아생전에 ‘정치철학인 행동하는 양심은 민심에 바탕을 두고 민심이 천심이고 그 민심에 따라 행동하는 것이 곧 행동하는 양심이고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다’라고 말씀했다”며 “그러면서 ‘행동하지 못하면 벽에 대고 욕이라도 하라’며 정의의 편에서 마지막 절규하던 모습이 생생하다”고 착찹한 속내를 드러냈다.
최 의원은 “저는 30년을 김대중 대통령님의 정치철학에 깊이 감동해 지역에서 그분이 걸었던 민심과 동행하는 올바른 정치를 실현하고자 지난 2008년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무소속으로 출마할 당시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해 이번총선까지 함께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 박지원 대표도 ‘민심에 맞서는 정치는 옳지 않고,결코 성공할 수도 없다. 저는 민심을 따르겠다. 분열된 야권을 통합하고 우리 모두 승리하기 위해 잠시 당을 떠난다’라는 탈당 기자회견문을 되새겨 보면서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도왔지만 후반기 원구성을 지켜보면서 민심을 따르는 정치가 실현되고 있는 것인지 의문점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뿐만 아니라 “민심과 동떨어진 의장후보 경선과정과 불공정 논란을 보면서 상생과 화합의 정신을 되살릴수 있을것이라는 기대가 좌절됐다”며 “그간의 의혹에 대해서 더는 거론하지 않는대신에 제 혼신을 받쳤던 당을 떠나겠다”고 탈당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제가 원하는 것은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선진의회이며 민의가 반영된 정치활동,그리고 이를 토대로 한 화합 과 상생정치이다”며 “후반기 목포시의장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기사입력: 2016/07/01 [10:15]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