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 서남권 사업장 정부지원금 활용률 저조
목포고용노동청 관내 사업장 5%불과, 체당금 지원제도도 설명
전남신문
고용노동부 목포고용노동지청(지청장 정영상)은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원이 필요한 기업현장을 방문해 각종 정부지원금 제도에 대해 맞춤형 개별컨설팅을 제공하기로 했다.
목포고용노동지청에 따르면 관할지역내 1인 이상 사업장 1만392개사 중 정부지원금을 받아간 사업장은 5.0%인 517개사(27억원)에 불과하고, 전국 전체 지원사업장 6만3212개사와 비교할 때도 0.8%로써 활용률이 지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정부지원금 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그 동안 일자리창출을 위한 정부지원금 제도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던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현장을 방문해 컨설팅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신규채용에 대한 인건비 부담을 경감시키고, 노무사에게 지급하는 대행수수료(20~30%)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우선 정부지원제도 활용확산을 위해 목포고용노동지청은 지난달 23일부터 30일까지 초당농산 등 115개 기업을 대상으로 대불산단 등에서 4차례에 걸쳐 ‘일자리창출 고용정책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는 일자리개혁의 필요성 및 정책방향, 임금체계 개편 및 근로시간 유연화 지원제도, 일학습병행제, 노동개혁 5대입법·2대지침 내용 등을 상세히 설명하고 개별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기업의 적극적인 활용을 당부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무안군 소재 A물산의 경우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던 중 기업개별컨설팅을 통해 50세 이상 장년근로시간 단축지원금을 신청해 근로자 14명에 대해 향후 2년 간 총 1억8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각종 정부지원제도를 잘 모르고 있었는데 이번 설명회를 통해 지원제도를 알게 돼 기업경영에 많은 도움이 됐고, 인건비 절감에 따른 청년채용에도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 서부지역 제조업의 68.5%를 차지하는 조선업 경기불황으로 지난해 체불임금액(102억원)이 2014년(53억원) 대비 2배 증가함에 따라 체당금 지원제도를 통해 임금이나 퇴직금을 지급받지 못한 근로자와 사업주를 위한 생계비 대부·융자제도, 체당금 신청·지급 절차 등도 설명했다.
목포고용노동지청에서는 향후 일자리창출 관련 정부지원제도의 현장정착을 위해 임금피크제 도입(예정)기업, 여성·장년다수고용기업, 근로시간단축기업, 장시간근로기업 등 중점지원사업장 135개사를 선정했다.
이들 기업을 대상으로 다음달까지 근로감독관과 지역협력과, 고용센터 담당자로 ‘현장 출장반’을 구성해 직접 기업현장을 찾아가 기업의 인력채용 애로사항 등을 파악하고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지원방안을 컨설팅하는 등 정부 3.0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정규직전환지원(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 전환), 시간선택제 전환지원(전일제 근로자의 근로시간 단축 허용), 남성육아휴직, 일자리 함께하기 지원(교대제도입 등 새로운 일자리 창출) 등 생소하지만 기업에 꼭 필요한 정부지원제도 전반을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정영상 지청장은 “올 1/4분기 전남지역 청년실업률은 11.6%(전국 11.3%)로 전체실업률 3.1%(전국 4.3%)과 비교할 때 청년고용절벽이 우려되는 상황으로 ‘임금체계 개편 및 격차완화 지원사업’과 ‘근로시간 유연화 지원사업’등 정부지원제도를 기업현장에 정착시킴으로써 양질의 청년 일자리를 확보하고, 일과 가정 양립 고용문화를 정착시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 방문활동을 통해 기업이 활력을 되찾고 새로운 일자리가 늘어나, 정부의 일자리 정책효과를 체감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정훈 기자

 
기사입력: 2016/04/28 [09:38]  최종편집: ⓒ 전남신문
 
유달산폭격기 16/05/06 [15:24] 수정 삭제  
  글을대개공감가게서면하신것같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