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갤러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설 추위 속 짜릿한 손맛
전남신문
▲     © 전남신문

소설(小雪)을 하루 앞둔 지난 21일 강진군 병영면 중가마을 저수지에서 제법 추운날씨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인근 주민들이 모여들어 물을 뺀 저수지 바닥을 옮겨 다니며 가래치기로 가물치, 붕어 등 물고기를 잡느라 왁자지껄하다.
가래치기는 대나무로 만든 원뿔형 가래를 물속에 박아 갇힌 물고기의 움직임을 느껴 잡아내는 전통 고기잡이로 가을추수가 끝난 후 저수지의 물을 빼고 고기를 잡아 풍년농사의 기쁨을 마을잔치로 함께 하는 화합의 연례행사이다.

 
기사입력: 2013/11/24 [22:52]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