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시 면적 10년 사이 200만㎡ 증가
목포항만청, 항만개발사업 등으로 도시용지 공급
고정언
목포시의 땅 면적이 최근 10년사이에 200만㎡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목포지방해양항만청에 따르면 지난 2003년부터 지금까지 공유수면 매립을 통해 목포시에 약 113만㎡의 토지가 생성됐으며 현재 개발 중인 북항과 남항의 토지 조성 사업이 다음해 마무리되면 총 203만4000㎡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는 여의도 면적 2.9㎢의 70%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목포항만청은 그동안 목포신항을 비롯해 북항, 남항 등 항만법과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 공유수면매립법,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등 개별 법률에 따라 재정 또는 민간자본으로 총 14건의 매립사업을 시행해 항만용지, 산업용지 등을 확보해 왔다.

 매립현황은 목포신항지구는 다목적부두 45만6563㎡,잡화부두 21만2638㎡ 등 73만4711㎡,북항지구는 북항배후부지 48만6000㎡ 등 소형어선 물양장과 목포해양대 등 70만3222㎡,남항지구는 41만70000㎡, 대불용당지구 17만9108㎡ 등이다.
 
 이로인해 접안시설과 항만부지, 배후 도로 등과 같은 항만부문 사회간접자본시설의 확충은 물론 도시용지가 부족한 목포시와 지역 기관·단체 등에 필요한 용지를 공급하는 등 지역경제 발전에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목포항만청은 앞으로도 목포항기본계획에 따라 오는 2020년까지 개발예정으로 추진 중인 신항개발 등 항만개발에 따른 매립사업으로 도시용지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3/03/18 [12:48]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