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경찰서,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우체국 국장에게 감사장 수여

유홍조 기자 | 기사입력 2021/11/18 [21:12]

목포경찰서,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우체국 국장에게 감사장 수여

유홍조 기자 | 입력 : 2021/11/18 [21:12]

  © 전남신문(사진제공=목포경찰서)

 


목포경찰서(서장 차복영)는 지난 18일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신안군 자은우체국 국장 이00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이날 감사장을 수여 받은 우체국 국장은 고령의 어르신께서 현금 1,400만원을인출 하려는 것을 수상히 여겨 보이스피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어르신에게초지종을묻자 딸이 납치되어 돈을 보내야 한다는 말에 보이스피싱임을직감하고 112로 신고해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출동한 경찰관들은 납치당했다는 딸은 회사에서 정상 근무 중인 것을 확인하고 피해자를 안심시켰다.

안정을 찾은 피해자는 애써 모은 돈을 다 날릴 뻔했다며 관심을 가지고 확인해준 경찰관과 우체국 국장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였다.

목포경찰서 서장 차복영은 금융기관 직원들의 현명한 대처와 빠른 신고로보이스피싱 예방에 도움을 줘 감사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