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이 의원,“철도산업법”개정안 대표발의

유홍조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22:04]

김원이 의원,“철도산업법”개정안 대표발의

유홍조기자 | 입력 : 2020/08/06 [22:04]

 

 김원이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목포) © 전남신문

 

김원이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목포시)6철도유휴부지의 활용을 촉진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철도산업발전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철도유휴부지란 철도 폐선부지와 철도부지 중 운영에 지장을 주지 않는 선에서 철도가 아닌 다른 용도로도 개발할 수 있는 공간을 의미한다.

 

정부는 '철도유휴부지 활용지침'(국토교통부훈령)을 제정해 2015년부터 지자체를 대상으로 철도 유휴부지 활용사업 공모를 추진하고 있지만 유휴부지 활용도는 낮은 편이다.

 

실제로 최근 5년간(‘15~’20년 상반기) 철도공단이 지자체로부터 제출받은 철도유휴부지 활용계획서는 총 33건에 불과하며, 전국적으로 분포한 철도 유휴부지 2,56636%에 해당하는 920의 유휴부지가 여전히 활용되지 못하고 있어 적극적인 활용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김원이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철도유휴부지의 정의를 신설하는 한편, 활용사업계획 수립과 국유재산 대부의 특례 등에 관한 규정을 마련함으로써 철도유휴부지의 활용을 촉진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철도유휴부지의 대부 등에 관한 특례 규정을 신설했다. 국가는 철도유휴부지의 활용촉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활용사업을 시행하는 지자체에 철도유휴부지의 용도와 사용 기간을 정해 수의계약으로 대부 또는 매각할 수 있고, 대부 또는 매각 공고에도 5년 이상 활용되지 못한 유휴부지는 지자체가 무상으로 대부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법률로써 그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국가나 지자체가 직접 공용공공용, 비영리공익사업용으로 선로 등을 사용하고자 하는 경우철도시설 사용료의 전부 또는 일부를 면제할 수 있도록 하는 시행령을 법률로 상향했다.

 

김원이 의원은 개정안이 통과되면 철도유휴부지를 활용하고자 하는 지자체에 철도시설 사용료 감면과 부지 수의계약 대부매각할 수 있는 특례조항으로 적극적인 부지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목포역 철도부지는 100년이 넘는 오랜 세월 목포 중심부의 단절을 고착심화시켜 왔다국토교통부, 목포시 등과 함께 55천여 평에 달하는 목포역 철도유휴부지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원이 의원은 '국유재산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및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도 함께 대표발의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