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만취상태로 선박 운항 한 50대 선장 적발

김용곤기자 | 기사입력 2020/06/14 [16:32]

목포해경, 만취상태로 선박 운항 한 50대 선장 적발

김용곤기자 | 입력 : 2020/06/14 [16:32]

 

 목포해경, 만취상태로 선박 운항 한 50대 선장 적발 /사진제공=목포해경 © 전남신문

 

술이 만취한 상태에서 배를 운항한 선장이 해경에 적발됐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정영진)는 지난 11일 오후 958분께 북항 물양장에서 출항해 운항한 A(2.26, 연안자망, 승선원 1)의 선장 K(51, )를 해사안전법(음주운항) 위반으로 검거했다고 13일 밝혔다.

 

검거당시 K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55%로 만취된 상태였다.

 

K씨는 목포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이날 율도 집으로 가려고 무리하게 자신의 배를 운항하다 압해읍 정주도 인근으로 좌초됐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2014년 해상음주 운항 단속 수치가 혈중알코올농도 0.05%에서 0.03%로 강화됐지만, 음주운항 사례는 근절되지 않고 있다.

 

특히 본격적으로 조업을 시작하는 어선 등이 늘어나면서 사고우려가 높아 음주운항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술을 마시고 조타기를 잡는 행위는 나와 타인을 위협하는 심각한 범죄행이다지속적인 음주운항 단속을 펼쳐 안전한 해상교통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음주 상태로 5톤이상 선박 운항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5톤 미만의 선박은 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