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기독병원,최첨단 3.0T MRI 2호기 본격가동 돌입

혁신기술 탑재된 대학병원급 기기 도입...의료서비스 질 향상/촬영시간 단축.인체 손가락 인대파열 등 미세구조 정확히 진단

전남신문 | 기사입력 2020/05/12 [16:40]

목포기독병원,최첨단 3.0T MRI 2호기 본격가동 돌입

혁신기술 탑재된 대학병원급 기기 도입...의료서비스 질 향상/촬영시간 단축.인체 손가락 인대파열 등 미세구조 정확히 진단

전남신문 | 입력 : 2020/05/12 [16:40]

                목포기독병원 전경/사진제공=목포기독병원

 

목포기독병원은 최신 검사기술이 탑재된 최첨단 3.0T MRI 2호기를 도입해 시험가동을 거쳐 5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11일 밝혔다.

 

목포기독병원 영상의학과 김길정 원장에 따르면 이번에 가동되는 최첨단 3.0T MRI 2호기는 최신 디지털 이미지 기술이 탑재돼 인체의 모든 미세구조를 정확히 진단해 3차원적인 영상제공은 물론 고해상도 이미지 구현으로 한 차원 높은 영상을 제공하는 획기적인 장비이다.

 

기존 장비에 비해 촬영시간이 30%정도 단축돼 초고속 검사가 가능하며, 차세대 코일 디자인 기술인 AIR Technology의 48채널 Head Coil 탑재를 통해 심부 신호의 감도 또한 대폭 향상돼 고해상도의 두부 검사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또 16channel의 Small extremity Coil을 이용해 손가락의 작은 인대 파열까지도 정확하게 진단 할 수 있어 정형외과 영역에서의 진단율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된다.

 

목포기독병원 오인균 대표원장은 “앞으로도 꾸준히 최첨단 의료장비와 우수한 의료진을 영입해 지역민들에서 최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목포기독병원은 지난 2008년 전남 서남권에서는 최초로 전신암 조기진단 장비인 PET-CT를 도입해 암 조기발견에 크게 기여했다.

 

아울러 지난 2014년에도 서남권 최초로 대학병원급 첨단 3.0T MRI를 도입했고, 2016년에는 320채널 640멀티슬라이스 최첨단 CT를 도입, 2019년엔 간섬유화 조기진단장비 최첨단 간스캔 장비를 도입하는 등 최첨단 의료장비를 다수 보유해 의료서비스에 질을 높여 지역민들에 신뢰를 받는 종합병원으로 평가 받고 있다.

 

또한 최근 3주기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국가건강검진 평가결과 서남권 유일 전 항목 ‘우수’등급 획득, 특수검진기관 기관평가 최고등급인 S등급 획득, 2019년 산재보험 의료기관 평가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 되는 등 각종 의료관련 질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하며 지역 의료발전과 질 향상에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