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삼호읍, 저소득층 사랑의 밑반찬 지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저소득층 결식예방기여

김정훈기자 | 기사입력 2020/04/16 [16:39]

영암군 삼호읍, 저소득층 사랑의 밑반찬 지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저소득층 결식예방기여

김정훈기자 | 입력 : 2020/04/16 [16:39]

 

영암군 삼호읍은 저소득층 가정에 밑반찬지원 서비스를 시행하고있다.(사진제공=영암군청)  © 전남신문

 

영암군 삼호읍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움이 필요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후원업소와 희망배달꾼을 연계한 밑반찬지원 서비스를 시행해오고 있어 감동을 주고 있다.

 

밑반찬 지원서비스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로당 등 무료급식소 이용 중단과 외출·모임자제 등으로 식사해결에 어려운 저소득층을 위해 위기가 될수 있다는 판단 하에 도움이 필요한 저소득층 13가구를 대상으로 후원 식품업소 13개소와 희망배달꾼 8개조(사회단체5,이장단2,맞춤형복지팀)로 구성해 지난 1월부터 매주 1회 시행하고 있다.

 

특히 밑반찬 전달 시 접촉을 줄이고자 비대면 형식으로 집 앞까지만 음식을 전달하고 유선을 통해 식사여부, 코로나 예방수칙홍보, 안부살핌 등으로 진행된다.

 

오자영 삼호읍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자제 등 일상적 활동이 제약받고 있는 복지사각지대 저소득충 가정의 결식예방에 힘써주신 후원업소와 희망배달꾼 봉사단체에게 감사드린다”며 “더욱더 다양하고 체계적인 맞춤형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함께 추진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