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생태계 보전과 철새 서식지 조성사업 확대 추진

철새와 서식지 보전에 앞장, 지역주민 소득 창출에도 기여

김정훈기자 | 기사입력 2020/03/30 [17:26]

신안군, 생태계 보전과 철새 서식지 조성사업 확대 추진

철새와 서식지 보전에 앞장, 지역주민 소득 창출에도 기여

김정훈기자 | 입력 : 2020/03/30 [17:26]

마을주민이 철새먹이로 계약 경작한 조(서숙)밭(사진제공=신안군청)  © 전남신문

 

신안군은 철새 주요 이동경로이자 중간기착지인 흑산면 일대 도서지역의 철새 보전과 주민들과의 상생, 마을 활성화, 소득 증대 등을 위해 철새 서식지 조성사업 일환으로 ‘철새먹이 경작재배’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업은 철새에게 먹이와 휴식처를 제공하고 생태계 보전을 위한 계약을 체결·이행하는 한편 주민에게 인센티브를 지급해 철새 보전과 생물다양성을 증진하는 사업으로 신안군은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군은 마을의 휴경지에 조(서숙)와 수수를 재배하여 수확물의 50%를 가을철 흑산권역을 통과하는 철새에게 먹이와 휴식처를 제공한다.

가을에 수확해 이듬해 봄에 뿌려준 조9서숙)를 먹는 멧새류(사진제공=신안군청)  © 전남신문

 

또한 가을철에 50%를 수확해 놓았다가 이듬해 봄, 철새 이동시기에 부족한 먹이를 추가적으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러한 철새먹이 경작사업은 철새와 주민에게 서로 상생의 효과가 작용하고 있다.

 

특히 사업 대상지와 비대상지 모니터링 결과 대상지에서 두 배 많은 철새들이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주민들 또한 휴경지 밭에 철새 먹이를 재배하여 마을에 활기가 띠고 철새보호에 대한 인식이 높아짐은 물론 소득 증가에도 기여함으로써 사업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러한 효과로 흑산도 본도 인근의 섬에서도 사업에 참여하기를 희망하는 주민의 문의가 많았다.

 

지난해까지는 흑산 본도에서만 40가구 34,078㎡를 대상으로 경작했으나 군에서는 사업효과 극대화를 위해 올해부터 가거도, 만재도, 태도, 대둔도, 영산도 등 인근 섬까지 포함해 철새 서식지 조성사업 대상지를 41,660㎡로 확대 경작하기로 했다.

 

또한 조, 수수 재배가 끝나면 먹이가 부족한 겨울에 찾아오는 월동조류를 위해 겨울배추(봄동) 등을 심어 먹이로 공급해 주는 방안도 추가로 검토중이다.

 

군에서는30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철새 서식지 조성사업을 위한 먹이 경작재배 신청을 받고, 심사 및 현장 실사를 거쳐 오는 5월부터 경작을 시작할 예정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철새먹이 경작재배 사업을 통해 지역주민들이 철새와 서식지 보전에 기여하는데 앞장서는 새로운 생태환경 문화가 형성된다는 측면에서 매우 가치 있는 사업”이라며, “생물권보전지역인 신안군은 이러한 환경보전을 위한 정책을 더욱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환경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