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상의, 코로나19 관련 '전남 서남권 기업 피해업체' 접수 창구 운영

서남권 업체 감염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한 대응지침 안내

김정훈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6:26]

목포상의, 코로나19 관련 '전남 서남권 기업 피해업체' 접수 창구 운영

서남권 업체 감염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한 대응지침 안내

김정훈기자 | 입력 : 2020/02/27 [16:26]

목포상공회의소(회장 이한철)는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최고수준인‘심각’단계로 상향 조정됨에 따라 전남서남권업체의 감염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대응지침 안내와 코로나19 피해업체 신고접수 창구를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월초 관내 50개 주요 제조업체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가 기업에 피해가 있다고응답한 업체는 2개사에 불과했지만 최근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늘어 기업및 지역경제에 영향이 커짐에 따라, 방역관련 애로와 경영상의 애로조사를 실시해 정부및 지자체, 관련기관등에 건의해 피해업체 애로해결에 노력 하기로 했다.

 

목포상공회의소 관계자는“코로나19의 확산과 예측불가의 상황속에서 피해업체 신고접수 창구운영과 기업애로 조사를 통해 기업을 대변하고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위기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고접수창구

 

목포상공회의소 조사진흥부(T.061-242-8582,F.061-242-858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