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남도당, 목포~보성 구간 전철화사업 추진 “환영”

영·호남 교류 증진, 지역균형 발전에도 기여 기대

김정훈기자 | 기사입력 2019/11/28 [16:44]

민주당 전남도당, 목포~보성 구간 전철화사업 추진 “환영”

영·호남 교류 증진, 지역균형 발전에도 기여 기대

김정훈기자 | 입력 : 2019/11/28 [16:44]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 서삼석)28일 “남해안철도 목포~보성 구간 전철화 사업이 정부로부터 적정성 판정을 받은 것을 환영하며 지역균형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발표했다.

전남도당은 이날 ‘남해안철도 목포~보성 구간 전철화 사업 추진 환영’ 논평을 통해 “남해안철도 목포~보성 구간이 늦게나마 전철화 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게 된 것을 도민·당원과 함께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적정성 판정을 한 정부 결정에 감사를, 국회와 정부를 상대로 설득작업을 펼친 전남도의 노력에 찬사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이어 “목포와 부산을 잇는 남해안철도 전남 구간이 전철화되면 영·호남 교류 증진과 지역균형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철도 교통 서비스에서 소외됐던 전남 서남권 주민들이 양질의 철도 교통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단선 비전철 구간으로 추진되던 남해안철도 목포~보성 구간은 2022년 말까지 사업을 완료하고 2023년 개통 예정이며, 전철화 사업이 완료되면 목포~부산 간 소요시간은 240분대로 단축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