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전남도 암 관리사업 평가 최우수상 수상

김정훈기자 | 기사입력 2019/09/23 [17:27]

함평군, 전남도 암 관리사업 평가 최우수상 수상

김정훈기자 | 입력 : 2019/09/23 [17:27]

 

▲     '2019 전남도 암 관리사업 평가대회'에서 함평군이 최우수상 수상/사진제공=함평군보건소© 전남신문

함평군보건소(소장 정명희)가 최근 열린 ‘2019 전라남도 암 관리사업 평가대회’에서 지역특화사업 분야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전라남도 주최로 열린 이번 평가는 도내 22개 시․군을 대상으로 암 관리사업의 추진성과를 평가하고 우수사례를 상호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함평군은 올해 간암 발병률의 약 80% 가량을 차지하는 만성간염을 조기발견․치료하기 위해 간암 관련 지역특화사업을 추진, 간암 위험군 740명을 대상으로 B형․C형간염 항원 항체검사를 실시했다.

 

그중 B형 항체가 미형성된 57명에 대해서는 긴급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이미 감염된 B형․C형 간염환자(B15, C3) 18명에 대해서는 지역병원을 통한 연계치료를 실시했다.

 

또한 간암 및 간염의 위험성과 전파방법, 치료법 등을 연중 교육하는 한편 조기검진을 적극 독려한 결과 지난 201748%를 기록했던 간암 조기검진률이 올해 약 70%까지 대폭 상승하는 등 예방․관리 부문에서 호평을 받았다.

 

정명희 함평군 보건소장은 “암은 식생활 및 행태개선 사업 등을 통해 발생을 억제할 수 있는 예방 가능한 질병”이라며, “특히 지역 사망원인 1순위가 간암인 만큼 이전 단계라 할 수 있는 간염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데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