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버림의 연속

전남신문 | 기사입력 2019/07/27 [16:09]

삶은 버림의 연속

전남신문 | 입력 : 2019/07/27 [16:09]

어떤 한계를 넘어설 때 사람들은
자신이 무언가를 포기하거나
잃어버린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인생은 끊임없이 버리는 것입니다.
초등학교에서 중학교로 올라가면
초등학교 시절을 버리고,
다시 고등학생이 되면
중학교 시절을 버리듯이
대학에 가거나 사회에 진출할 때 역시
이전의 자기를 버려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육신마저 버렸을 때
저세상으로 가는 것입니다.
삶은 버림의 연속입니다.
그것이 인생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