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One K 콘서트에서 韓日시민 함께 평화·통일 노래한다
One K 글로벌캠페인조직위•평화의나무•사이타마 합창단 MOU 체결, 오는 28일 ‘2019 One K 콘서트’에서 평화와 통일 염원 담은 합동공연 선보일 예정
전남신문

▲    (사진좌로부터) oneK 글로벌캠페인 안찬일 공동조직위원장,평화의나무 마연숙 대표,사이타마 합창단 카타즈메 타카오 단장,ONEk 글로벌캠페인 서인택 공동조직위원장

평화를 노래하는 시민합창단 평화의나무 합창단70년 전통의 일본 사이타마 합창단‘One K 글로벌캠페인의 일환으로 열리는 ‘2019 One K 콘서트무대에 함께 선다.

 

One K 글로벌캠페인 조직위원회는 7일 서울 마포구 유니세프빌딩에서 우타고에 합창단의 키타즈메 타카오(北爪隆夫) 단장과 마연숙 평화의 나무 합창단 대표, 그리고 서인택·안찬일 One K 글로벌캠페인 공동조직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9 One K 콘서트 합동공연 및 One K 글로벌 캠페인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평화의나무 합창단은 한반도의 통일과 세계 평화를 위해 2007년 결성된 순수 아마추어 시민 합창단으로, 다양한 곳에서 한반도의 평화에 대한 염원을 담은 노래를 들려주고 있다. 사이타마 합창단은 일본의 대표적인 시민 합창단 우타고에전국협의회 소속으로, 1961년에 결성되어 지금까지 58년간 노래를 통한 평화운동을 전개해 오고 있는 시민 합창단이다.

평화의나무합창단과 사이타마 합창단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한반도의 통일과 동북아 평화, 더 나아가 세계의 평화를 위한 뜻을 모아 오는 228일 열릴 예정인 ‘2018 One K 콘서트에서 합동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 무대에서 2015년 새로운 통일의 노래로 발표되어 ‘One Dream One Korea’와 함께 One K 글로벌캠페인송으로 불려지고 있는 하나의 꿈1곡을 함께 부른다.

 

협약식에 참석한 안찬일 공동조직위원장은 한국과 일본은 아픈 과거를 갖고 있지만 미래를 위해 손잡아야 한다.”, “한일시민합창단이 동북아 평화와 세계평화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인택 공동조직위원장은 “20세기 민권운동에 영향을 주었던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때에 진정한 3.1운동 정신 실현은 한반도 통일이라며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한일시민합창단이 결성되는 것처럼 한반도 평화통일의 시대를 앞당기도록 국제사회의 지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키타즈메 타카오 사이타마 합창단 단장은 이번 One K 글로벌캠페인은 남북 통일뿐만 아니라 일본을 포함한 동북아 평화, 나아가 세계평화 실현을 꿈꿀 수 있는 뜻 깊은 캠페인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평화에 대한 희망의 일부가 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고 평화의나무와 함께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고, 마연숙 평화의나무 합창단 대표는 사이타마 합창단과는 2009년부터 양국을 오가며 교류해 왔는데 10년째를 맞이한 올해 3.1운동 100주년의 의미 있는 행사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One K 글로벌캠페인은 통일에 대한 비전과 희망을 안겨주고 나아가 세계인이 공감하고 동참할 수 있는 통일운동을 만들자는 취지로 기획된 캠페인으로, ‘2019 One K 콘서트를 비롯해 코리안 드림캠페인 송 제작, 다큐멘터리 영화, 남북 미술 교류 전시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 중에 있다.

 


 
기사입력: 2019/01/08 [09:56]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