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진군‘다산 해배 200주년’ 기념, 해배길 걷기 행사 개최
10월 9일 강진아트홀 개막행사 성료
신영기자

▲     © 전남신문

강진군은 지난 9일 강진 아트홀 에서 목민심서 저술 및 다산 해배 200주년 기념행사 ‘강진에서 한강까지, 다산과 함께 걷다’의 개막행사를 개최했다.. 이 날은  한글날 휴일임에도 서울, 경기, 광주 등 전국에서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많은 이들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     © 전남신문   해배길 걷기 참가자들이 9일 다산초당에서 출발식을 갖기전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사진제공=강진군청

 

다산의 삶과 정신을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200년 전 유배에서 풀려난 다산이 강진에서 남양주까지 걸었던 해배길을 9일부터 21일까지 걷는 재현행사이다.

 

해배길 걷기 참가자들은 9일 다산초당에서 사의재, 강진아트홀로 첫날 도보 일정을 마치고, 10일 강진군청 앞 광장에서 출발식을 갖고 남양주까지 13일간 일정으로 긴 여정을 출발했다. 출발 도보단은 전체구간을 걷는 참가자가 9, 일일참가자가 11명으로 총 20명으로 구성되었으며 참가자 지역도 서울, 파주, 인천 등 다양하다. 걷기행사 일일참가 신청은 행사종료 전까지 계속해서 강진다산박물관과 다산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고 한다.

 

▲     © 전남신문

9일 개막행사에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황주홍 국회의원이 참석해 축사를 하고, 김명원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이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의 축사를 대신했다. 위성식 강진군의회 의장, 김용호 전라남도의회 의원, 선대정 강진교육장, 이종범 한국학호남진흥원 원장, 장덕호 실학박물관장, 윤형식 해남윤씨 종손 등 이날 전국 각계각층 인사가 참석해 행사를 축하하고, 다산 7대 후손인 정호영 EBS미디어대표가 참석했으며, 다산 6대손인 인기탤런트 정해인이 축하 영상메시지를 보내와 관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     전국 각지에서 온 20명의 참가자들이 13일간 일정으로 긴 여정을 출발하고 있다 © 전남신문

이승옥 강진군수는 개회사에서 “다산의 18년 유배 생활은 개인에게는 불행이었지만 우리 역사에는 큰 행운이었다며, 다산 정약용 선생이 목민관이 백성과 생사고락을 함께해야 한다는 뜻으로 사용하기도 했던 ‘여민동락’은 마음속에 늘 다짐하는 말이라며 항상 초심을 잃지 않고 더불어 행복한 강진, 군민이 주인인 시대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10/13 [12:26]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