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군, 태풍「콩레이」피해 김양식어가 복구 총력
최규일기자

▲ 9일 제25호 태풍「콩레이」로 피해를 입은 10개면 김양식어장을 직접 찿은 박우량 신안군수가 피해 어민들의 요규사항을 듣고 피해 대응을 직접 설명 하고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공휴일인 9일에도 25태풍「콩레이」로피해를 입은10개면 김양식장을 직접 찾아가 피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있는 어업인들을 격려하고 대책방안을 설명했다.

 

신안군은 9현재태풍‘콩레이’로 공공시설12개소, 사유시설물100소에서 파손침수피해를 입었다고 잠정집계 하고있다. 특히, 김양식장에서 가장많은 피해가 발생해 78어가에서, 25,000(2.4×40m/)전부또는 일부파손 되어 40억원의 피해를 입었다. 

 

신안군은 정확한 피해실태를 조사하기 위해 1023명으로 읍‧면별담반을 편성해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태풍으로 인해 유실된육지로수집·인양하기 위해크레인이 있는 선박을 임차해 현장에 즉시, 투입해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피해 어가에서는 김양식을 시작하는 채묘분망시기에 피해가 발생해 18~19년도 김양식 전반에 피해가 미칠것으로 우려하며, 현재사용하있는 김양식지 주목이 약해 태풍이 때마다 피해가 반복되고있다”면서“철재를 주재료로 사용한 지주대를 제작해 피해 어가에 지원해달라”고청했다.

 

박우량군수는 피해어민들의 요구사항을 듣고 신안군의 피해 대응계획을직접밝혔다.

 

“신안군정목표는군민들의소득을높이고, 지키는것”이라며“신안군은 입은 어가들에 실질적인 도움이 있는 지원방구는물론, 신속한 복구가 이루어 질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설명했다.

 

 

신안군은 피해현장 정밀조사 결과를 토대로『재난안전관리기본법』에근거해 종합대책 방안을 마련하고, 신속한 복구와 김양식의 2피해를 최소시킨다는 계획이다.

 

또한, 국립수산과학원 해조류연구센터와 협력해 김양어가등에 대한다양한 기술지도를 실시하고, 다른어장도 체계적이고 합적으로 관리해나갈계획이.
 


 
기사입력: 2018/10/10 [17:50]  최종편집: ⓒ 전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