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금정면, 대봉감 가격폭락 대비 방안 모색

품질 고급화와 천연 감물 등 가공품 생산도

전남신문 | 기사입력 2015/09/16 [15:47]

영암 금정면, 대봉감 가격폭락 대비 방안 모색

품질 고급화와 천연 감물 등 가공품 생산도

전남신문 | 입력 : 2015/09/16 [15:47]
대봉감의 고장인 영암군 금정면에 대봉감 풍작에 따른 가격폭락으로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농가의 피해예방을 위한 대책이 시행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봉감 풍작으로 인한 가격폭락이 예상됨에 따라 농가피해 최소화를 위해 수확량을 줄이는 대신 고품질의 대봉감 생산을 위해 기형과나 미숙과 솎기 운동을 전개하고, 솎아낸 감은 천연 감물 염료로 가공하여 국내에 시판하기로 한 것이다.
임용기 금정면장은 “예년에는 추석을 전후하여 태풍으로 인한 대봉감 낙과가 발생하여 대봉감 수급량이 조절되어 가격폭락은 없었다”면서 “그러나 작년에 이어 올해도 자연재해가 없어 지금과 같은 작황이 계속되면 올해도 가격 하락이 불가피하므로 미숙과나 기형과에 대해 감솎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말했다.
금정면에서는 금정 대봉감 재배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시행하고 고품질의 대봉감을 시장에 공급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문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